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강촌 레일바이크, 옛 철길의 재탄생
    2015. 8. 24. 11:43
    반응형








    강촌 레일바이크. 생기지 꽤 지난 것 같은데. 이제야 처음 즐기고 말았네.

    4인기준 3만5천원. 2인은 2만5천원. 중간에 사진 찍는 장소가 있다. 막판에 내리면 우리의 사진이 인화돼 액자에 담겨 있다. 가격은 1만원.

    코스는 김유정역에서 강촌 방향으로 가는 레일바이크를 탔음. 내리막이 꽤 있어 덜 힘든편.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점이나 더우면서도 시원한 바람. 

    자연의 향기를 맡을 수 있어 좋았음.

    오후5시가 막차....우린 오후4시 출발.....총 소요시간은 대략 1시간 40분 정도.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이 그럭저럭 많았음.




    처음에는 레일바이크를 타고 달리다가 중간에 잠시 쉬고......뒤에 작게 보이는 청춘 낭만 기차를 타고 강촌역까지 이동함. 강촌역에서는 김유정역으로 돌아가는 셔틀버스가 한시간마다 한번씩 운행됨.



    기념촬영.





    설명을 듣고 차례로 레일바이크에 올라타면 됨. 레일은 추월이 안되기 때문에 앞서가는 사람이 천천히 가면 천천히 갈 수밖에 없다.






    시원한 동굴을 3~4곳 만날 수 있는데....각 동물마다 테마를 마련해 지루함을 덜함.





    아들이 춘천의 삼악산을 가르치고 있음. 









    레일바이크를 타고 가다 중간에 쉬는 공간에 쉬고 기차를 타고 이동하는 여행코스인데.... 땀도 나고 더우니까 아이스크림을 먹게 된다. 가격은 역시나 비쌈. 셀레임 하나에 2천원. 아이들 둘이라 4천원 꿀딱.









    가장은 힘듬. 나혼자 패달을 돌림.






    행복한 모녀. 이들 때문에 힘든게 하나도 없었음.






    특히 이녀석.... 내 첫째딸 하은이 덕분에 너무너무 행복함.





    인생은 기찻길과 같다. 레일바이크를 타며 쭈욱 뻣어나가는 길. 앞도 안보고 패달을 밟다가 앞차랑 부딛칠뻔도 했고, 너무 멀어 따라잡으려고 안간힘을 쓰기도 했다. 



    레일바이크 3만5천원 + 아이스크림 4천원 + 사진 액자 1만원 + 차 기름값 = 대략 5만원으로 즐긴 행복 여행. 한번쯤은 타 볼만하다. 


    지난번 춘천에서 즐긴 물레길보다는 낫다는 생각이 듬. 근데.....가진 콘텐츠에 비해 가격이 좀 비싸다고 느낌. 가격을 낮추거나 볼거리, 추억 만들기 등 콘텐츠를 강화할 필요가 있어보임. 삼척 레일바이크는 바다가 있지만 춘천은 그런게 없고, 특색은 터널 정도 인데....보다 치밀한 전략이 필요해 보였음...


    지역민방 G1이 운영하는 걸로 알고 있음....



    운동을 너무 안한탓인지....나혼자 패달을 돌리다보니......나만 힘듬...땀 많이 흘리고....ㅠㅠ  





    반응형

    댓글 0

Designed by Tistory.